MY MENU

법무자료실

법무자료실

제목
"원금보전 특약' 분양대금 감액됐어도 취득세 환급 안돼"(판결 기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9.28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41
내용

[판결] "'원금보전 특약' 분양대금 감액됐어도 취득세 환급 안돼"

 

취득세는 취득행위 당시 과세표준을 기준으로 성립

사후 매매계약 해제·실효됐어도 영향 미칠 수 없어

대법원, 아파트 주민에 패소 판결 원심 확정

 

 

아파트 값이 분양가 미만으로 떨어지면 하락분을 돌려준다는 이른바 '원금 보전' 특약에 따라 분양대금 일부를 돌려받았더라도 이미 낸 취득세를 돌려받을 수는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특별2(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부산 A아파트 주민 435명이 부산진구청장을 상대로 낸 취득세 경정거부처분 취소소송(201557345)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원심을 최근 확정했다.

 

재판부는 "부동산 취득세는 취득행위라는 과세요건 사실이 존재함으로써 당연히 발생한다""일단 적법하게 취득한 이상 나중에 계약이 합의해제되거나 소급해 실효됐더라도 이미 성립한 조세채권의 행사에 아무런 영향을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매매계약에 따른 소유권이전등기를 마친 이후 매매계약에서 정한 조건이 사후에 성취돼 대금감액이 이뤄졌더라도 당초의 취득가액을 기준으로 한 적법한 취득행위가 존재하는 이상 취득행위 당시의 과세표준을 기준으로 성립한 조세채권에는 영향을 줄 수 없다"고 설명했다.

 

 

A아파트 주민들은 201111월 시공사와 분양계약을 맺으면서 '분양대금의 10%2년간 납부유예하고 아파트 시세가 분양가 미만으로 하락하면 원금을 보전해준다'는 내용의 특약을 별도로 체결했다. 이후 20136월 아파트 시세가 6.22510% 하락하자, 시공사는 시세 하락분을 납부유예된 잔금에서 상계처리했다. 이에 주민들은 분양가격이 낮춰진 만큼 이미 낸 취득세도 환급해달라며 구청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앞서 1,2심도 "A아파트 주민들이 처음 신고한 가액을 취득세의 과세표준인 취득 당시의 가액으로 볼 수 있을 뿐"이라며 "소유권 취득 후 2년이 지난 시점의 감정가격을 취득 당시의 가액으로 볼 수 없다"며 구청의 손을 들어줬다.

 

이세현 기자 shlee@lawtimes.co.kr 2018-09-27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